제네시스, 호주 시장에 진출…"글로벌 판매 확대 박차"
제네시스, 호주 시장에 진출…"글로벌 판매 확대 박차"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4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濠 해외 첫 '브랜드 체험관'…프리미엄차 시장 공략
설명
 미국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콤팩트 프리미엄 세그먼트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한 G70(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해외 첫 전용 브랜드 체험관을 열고 글로벌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제네시스는 24일(현지시간) 호주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와 중형 스포츠 세단 G70, 대형 세단 G80의 론칭을 알리는 한편 호주 시드니의 럭셔리 브랜드 밀집 지역인 '피트 스트리트 몰'에 해외 첫 제네시스 전용 브랜드 체험관인 '제네시스 시드니 스튜디오'를 개관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시드니 스튜디오는 201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제네시스 브랜드 체험 공간처럼 차량 판매를 비롯해 각종 전시물, 고객 체험 콘텐츠 등을 제공하게 된다.

제네시스가 해외 브랜드 체험관을 호주에 처음 설치하는 것은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의 성장 가능성 때문으로 호주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110만대 수준이지만, 프리미엄 자동차는 11만6000여대로 약 10%를 차지한다. 호주는 1인당 국민소득이 세계 10위권이며, 인구의 주력 구성원이 구매력이 높은 20∼50대가 차지한다.

호주 시장에 진출한 제네시스는 내년에는 멜버른과 브리즈번에도 제네시스 스튜디오를 열고 프리미엄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방침이다.

제네시스는 최근 G70가 해외에서 잇단 호평을 받으며 인지도를 높인 덕분에 판매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3개 차종의 글로벌 판매(공장판매 기준)는 2016년 5만8916대, 2017년 7만8889대, 지난해 8만5381대 등으로 매년 큰 폭의 신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