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피해자들, 전 인천 상수도본부장 검찰 고발
‘붉은 수돗물’ 피해자들, 전 인천 상수도본부장 검찰 고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20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무유기·수도법위반·업무상과실치상 위반 혐의
20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인천 서구 지역 주민들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을 물어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고발·고소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평화복지연대 제공)
20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인천 서구 지역 주민들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을 물어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고발·고소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평화복지연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인천광역시 서구 수돗물 피해 주민 20여명은 20일 오후 인천지검 앞에서 ‘인천시 관계자 1차 검찰 고소·고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인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인천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이번 고소·고발을 위한 연서명에만 3543명의 주민이 참여했을 정도로 인천 수돗물 사태에 대한 인천시민들의 분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시민들은 향후 다른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인천시 관계자들에 대해서 추가 고소·고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피해 주민들은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 평화복지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인천지부 소속 변호인 5명으로 구성된 법률지원단으로부터 자문을 받았다. 법률지원단은 전 인천 상수도사업본부장에게 직무유기·수도법위반·업무상과실치상 등 총 3개의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뒤늦게 이번 사태를 100% 인재로 발표하면서 인천시의 부실한 대응을 지적하고 나선 환경부는 조속히 이 사태를 해결한다는 입장이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수돗물이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인천시와 함께 이물질을 완전 제거해 사고 이전 수준으로 수돗물 수질이 회복되도록 공촌정수장 정수지 내 이물질부터 우선적으로 제거하고 이후 송수관로, 배수지, 급수구역별 소블럭 순으로 오염된 구간이 누락되지 않도록 배수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 14일부터 공촌 정수장 정수지를 전문업체에 위탁해 물빼기와 청소를 반복, 4개의 정수지 청소를 마무리하고 물 사용량이 적은 심야시간을 이용해 오는 23일까지 송수관로 이물질 등 오염수에 대한 배수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송수관로 이토작업과 함께 8개 배수지도 청소전문업체에 위탁해 오는 23일까지 깨끗하게 청소할 계획이다.

이밖에 오는 22일부터는 급수구역별 민원발생 등을 고려해 배수 순서를 결정하고 매일 급수구역별 10개조를 투입해 단계적으로 공급을 정상화하고 이달 29일까지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인천시의 발표에 따르면 붉은 수돗물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사 소견이 나온 피부질환과 위장염 환자는 지난 19일 현재 각각 48명과 25명에 달한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