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車디스플레이 출하 첫 세계 1위…1분기 600만대 돌파
LGD, 車디스플레이 출하 첫 세계 1위…1분기 600만대 돌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0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점유율 23%로 압도적 선두...日 JDI '추월'
LGD가 개발한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제품(회사측 제공)
LGD가 개발한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제품(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LG디스플레이가 올 1분기에 전세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처음 출하량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출하량은 총 3629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034만대)보다 10% 정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LG디스플레이는 1년 전보다 32.5%나 증가한 608만대로, 16.8%의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일본의 재팬디스플레이(JDI)(580만대·16.0%)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처음 1위에 랭크됐다는 것.

지난해 1분기에는 JDI가 18.6%의 점유율로, LG디스플레이(11.4%)를 비교적 큰 폭으로 앞섰으나 이후 계속 격차가 줄어들다 결국 올들어 1·2위 자리를 서로 주고받았다.

이어 중국 톈마(天馬)(514만대·14.2%)와 대만 AUO(475만대·13.1%), 대만 이노룩스(414만대·11.4%) 등이 '톱5'에 들었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분기보다 34% 늘어난 4억1380만달러를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고 특히 매출 점유율은 1년 만에 14%에서 23%로 크게 높아졌다.

JDI가 2억8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2위를 차지했고, AUO가 2억30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자동차 계기판과 센터패시아(컨트롤 패널 보드) 등이 디스플레이로 대체되면서 5인치 이상 패널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라면서 "LG디스플레이가 TV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사업에서 쌓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5인치 이상 패널 시장을 주도한 데 이어 전체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출하량 선두를 차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LG디스플레이는 넓은 시야각을 가능하게 하는 'IPS(평면 정렬 스위칭)'와 터치의 정확성을 높인 '인터치(in-TOUCH)' 등 독자 개발한 기술로 제품 경쟁력을 확보, 현대·기아차, 다임러 벤츠, BMW, 테슬라, 제너럴모터스(GM) 등 국내외 완성차 업체에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아울러 업계 최초로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전 제품에 쉽게 불이 붙지 않는 '난연(難燃) 인증 프로그램'을 도입해 안전성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