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50 9호기 도입…"파리·호찌민 투입"
아시아나항공, A350 9호기 도입…"파리·호찌민 투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0 1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연료 효율성, 소음 및 탄소배출 최소화 기종"
TK
아시아나 항공이 이번에 도입한 A350 9호기(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아시아나항공이 20일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인 에어버스 A350 9호기를 도입했다.

A350은 동급 항공기보다 객실 공간이 넓고, 연료 효율성이 뛰어난 대신 소음·탄소 배출은 적은 최신 기종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나는 새로 도입한 9호기를 현재 A350 기종이 운항 중인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시애틀·런던 등 장거리 노선과 싱가포르·하노이·오사카 등 중·단거리 노선에 합류시킬 계획이다.

또 현재 B777 항공기를 투입하는 인천∼파리 노선과 B777·A330 항공기가 다니는 인천∼호찌민 노선에도 처음으로 A350 기종을 투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파리 노선의 경우 도입 시점이 오래된 B777 기종을 신형 A350으로 교체해 연료 효율이 개선되고 승객 편의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는 올해 A350 보유 대수를 총 10대로 늘리고, 하반기에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네오 기종을 도입,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네오 25대를 운영하는 등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