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720S 스파이더 출시…“제로백 2.9초”
맥라렌, 720S 스파이더 출시…“제로백 2.9초”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6.20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라렌은 720S 스파이더를 출시했다. 2019.6.20/그린포스트코리아
맥라렌은 720S 스파이더를 출시했다. 2019.6.2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720S 스파이더는 가시성과 공간감이 동급 컨버터블 가운데 가장 뛰어난 클래스 리딩 슈퍼카다.” 

롭 프리차드 맥라렌 아시아지역 총괄은 20일 경기도 과천 서울랜드에서 열린 720S 스파이더 공식 출시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맥라렌은 이날 720S 스파이더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롭 프리차드 총괄은 “혁신적이고 지능적인 디자인 요소로 가득하다”고 720S 스파이더를 소개했다. 

720S 모델은 2세대 슈퍼 시리즈를 대표하는 모델이다. 역대 슈퍼 시리즈 중 두 번째 스파이더 모델이다. 스파이더 모델은 컨버터블을 뜻한다. 맥라렌은 특유의 에어로다이내믹 디자인과 카본 파이버를 중심으로 한 경량화가 어우러져 강력한 주행 역동성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카본 파이버 섀시는 맥라렌의 경량화 기술을 대표한다. 720S 스파이더에는 스파이더 모델에 최적화된 업그레이드 버전인 모노케이지 II-S 섀시가 적용됐다. 카본 파이버 소재를 적용해 강철 소재였던 650S 스파이더보다 무게는 6.8㎏ 줄이면서도 보호 성능은 향상시켰다.

720S 스파이더의 루프를 지지하는 토너 버트리스는 에어로다이내믹 다운포스를 증가시킨다. 운전자의 후방 시야를 개선하고, 공간 감각을 높여주는 효과도 있다. 또 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위해 지지대가 공중에 떠 있는 플로팅 구조의 플라잉 버트리스 시스템을 채택해 1세대 맥라렌 슈퍼 시리즈 스파이더에 비해 후방 시야가 12% 향상됐다.

아울러 720S 스파이더의 접이식 하드톱은 720S 쿠페의 독특한 실루엣과 에어로다이내믹을 유지해준다. 특허받은 카본 파이버 루프 시스템이 적용돼 쿠페와 컨버터블을 오고 가는 시간이 종전 17초에서 11초로 줄었다. 

운전자는 720S 스파이더의 루프가 닫힌 상태에서도 버튼 하나면 컨버터블 느낌을 낼 수 있다. 일렉트로크로믹 루프(Electrochromic Roof)가 탑재돼 투명 혹은 불투명으로 루프 글래스 모드를 바꿀 수 있다. 

강력한 주행 성능은 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100㎞/h 도달 시간은 2.9초이며, 200㎞/h까지는 7.9초로 쿠페 모델과는 0.1초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최고 속도도 쿠페와 동일하다. 루프가 닫힌 경우에는 341㎞/h, 열린 경우에는 325㎞/h로 쿠페 모델에 육박하는 성능을 지녔다.

맥라렌 공식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의 이태홍 대표는 “맥라렌은 드라이버를 위해 설계된 차”라며 “720S 스파이더는 스릴 넘치는 퍼포먼스와 다양한 개성을 자랑하는 자동차”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