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컨테이너 검색' 등 해양과학 연구성과 사업화
'초고속 컨테이너 검색' 등 해양과학 연구성과 사업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20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해양수산 기술이전 설명회 개최
컨테이너 검색기 운영개념. (해양수산부 제공)
컨테이너 검색기 운영개념. (해양수산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초고속 컨테이너 검색기' 등 해양수산 분야 유망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하고 사업화하는 일을 도울 자리가 마련된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과 국립수산과학원(NIFS),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극지연구소(KOPRI) 등과 함께 2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 해양수산 기술이전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기술수요자와 공급자가 만나 해양 분야 유망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다. 해양과학 분야 단독 개최는 올해가 처음이다.

행사에서는 △총 48억6000만원 규모의 ‘해양수산 기술이전 체결식’ △기술이전 업무 공동 추진을 위한 ’해양수산 기술이전협의회 발족식’ △해양수산 분야의 사업화 유망기술을 소개하는 ’유망기술 설명회‘ △연구자, 기술사업화 전문가 등과 상담할 수 있는 ’1:1 상담회‘가 개최된다. 

기술이전 체결식에서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의 ’초고속 컨테이너 검색기 기술‘을 비롯해 3건의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된다. 해양수산부의 지원으로 개발된 해당 기술은 컨테이너를 개봉하지 않고도 X선을 이용해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는 세계 최초 3차원 검색 기술이다. 기존 검색장비보다 처리속도가 5배 이상 빠르다. 이 기술은 45억3000만원 규모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서 ㈜쎄크로 이전된다. 

이밖에 한국 연안 해역의 바람, 기압 등 해상 상태를 예측하는 시스템이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서 ㈜해강기술로 이전된다. 해상사고 위험이 높은 영역에 대한 탐지 기능을 개선한 해무탐지 시스템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서 ㈜유에스티21로 이전된다. 

해양수산 공공연구기관들의 기술이전 업무를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해양수산 기술이전협의회‘도 발족해 앞으로 해양수산 분야 기술이전 및 사업화 촉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설명회에서는 카메라로 멍게의 크기 등을 측정해 자동으로 등급을 분류하는 기술 등 해양수산 우수기술 6건도 발표된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수한 해양수산 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가 더욱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