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에 소득 누락까지… 감스트, 터질게 터졌다
성희롱 논란에 소득 누락까지… 감스트, 터질게 터졌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20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스트가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감스트가 1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인기 BJ 감스트(본명 김인직)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생방송 도중 특정 여성 BJ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에 이어 탈세 혐의로 세금 수천만원을 추징당한 사실이 전해졌다. 

감스트는 지난 4월부터 BJ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나락즈'라는 이름으로 합동 방송을 해왔다. 이들은 지난 19일 방송 도중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약 4만명이 시청하던 이날 방송에서 이들은 게임 도중 특정 여성 BJ를 언급하며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당시 외질혜는 NS남순에게 "A(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하냐"고 물었고, NS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이어 NS남순이 감스트에게 "B(다른 여성 BJ)를 보며 XXX 한적 있냐"고 질문했고, 감스트는 "당연하지. 세 번 했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내용의 방송이 나간 뒤 비난 여론이 들끓자 감스트는 이날 오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했다. 1분 30초 분량의 영상에서 감스트는 "먼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오늘 새벽 2시경 인터넷 방송에서 게임을 진행하면서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제가 잘못을 한 그 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발언이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언급한 여성BJ에게 직접 사과했다며 반성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했다.

감스트가 이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했지만 논란은 거기서 멈추지 않았다.

이날 이투데이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이 4월 중순부터 5월 초까지 감스트를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감스트는 소득 누락 등을 이유로 약 6000만원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받았고, 관련 세금을 전액 납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논란에 대해 네티즌들은 "터질 게 터졌다”, "참 쉽게 돈 벌고, 인생 쉽게 산다", "안 맞는 옷 입으니 저런 꼴 난다", "초심으로 돌아가라" 등 쓴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감스트는 축구 콘텐츠를 다루며 인기를 얻은 스포츠 전문 BJ다. 감스트는 K리그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 MBC에서 디지털 해설을 맡으며 이름을 더욱 알린 감스트는 그해 MBC 방송연예대상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 신인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BJ 감스트, 외질혜, NS남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왼쪽부터 BJ 감스트, 외질혜, NS남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