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787 30대 도입…파리에어쇼서 11조원 규모 계약
대한항공, 보잉787 30대 도입…파리에어쇼서 11조원 규모 계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9 1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회장 취임후 첫 항공기 도입결정…"기종 현대화·장거리 강화"
대한항공이 보유,운항중인 B 787-9 (본사 DB)
대한항공이 보유,운항중인 B 787-9 (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대한항공이 미국 항공기 제작사 보잉의 신형 B787 여객기 30대를 신규 도입한다.

총 11조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취임 후 첫 대규모 항공기 도입 결정이다.

기종 현대화와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한 포석이라는 풀이가 나오고 있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프랑스 파리에어쇼에 참가해 보잉과 B787-10 20대, B787-9 10대 등 총 30대의 신형 여객기를 도입하기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B787-10 10대는 리스 방식으로 들여오고 나머지는 구매하는 내용이다.

구매 항공기 20대 가격은 약 7조5000억원이며, 10대 리스 비용까지 합하면 총 11조5000억원에 달하는 투자로 알려졌다.

B787-10기종은 보잉의 최신형 모델로, 최대 33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장거리 중형기로 이 모델 도입은 국내 항공사 중 최초다.

대한항공은 B787-9는 2020년부터, B787-10은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들여올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2017년 B787-9 기종을 처음 도입하기 시작해 현재 10대를 보유중으로 이번 추가 도입에 따라 대한항공의 드림라이너 기단은 총 40대 규모로 커진다.

B787-10은 드림라이너로 불리는 787시리즈 중 가장 큰 기종으로, B787-9보다 동체 길이가 5m가량 더 길어진 68m다.

이에 따라 B787-9보다 40석의 좌석을 더 장착할 수 있고, 화물 적재 공간도 20㎥가량 늘어났다.

B787-10은 기체 절반 이상을 첨단 탄소복합소재로 제작해 연료 효율성도 높아져 구형 항공기인 B777-200과 비교하면 연료 효율성이 25% 개선됐다.

B787-10 최대 운항 거리는 1만1910㎞로, B787-9보다는 2천200㎞ 정도 짧다.

이 때문에 B787-10은 수요가 많은 중·장거리 노선에, B787-9는 장거리 노선에 운용하기 적합하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대한항공의 이번 항공기 도입 결정은 기종 현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포석으로 북미 노선 등 아시아태평양 노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신규 도입되는 B787은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A330, B777, B747 등 노후 항공기를 대체해 전체 기령(항공기 연수)을 낮추는 효과도 가져온다.

이번 계약은 조원태 회장이 직접 파리에어쇼에 참석해 체결한 것으로 한진그룹 총수에 오른 이후 첫 에어쇼 참가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보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