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EU·일본 등 수소경제 선도국과 협력 강화
미국·EU·일본 등 수소경제 선도국과 협력 강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19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수소경제 국제 표준포럼’ 개최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선진국의 수소 기술개발 동향을 파악하고 한국 주도로 국제표준화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할 국제포럼이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9일 오후 1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국제회의장에서 수소분야 기술표준 해외 선도국 전문가와 국내 산학연 전문가 200여명을 초청해 ‘제1회 수소경제 국제 표준포럼’을 개최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4월 수립한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의 목표인 ‘2030년까지 수소분야 국제표준 15건 이상을 선점하기 위한 국제협력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수소분야 국제표준화기구(ISO, IEC)의 표준화 주도국인 미국, 일본, 독일, 캐나다, 프랑스의 5개국 전문가가 참석해 각국의 수소 표준정책과 표준개발 동향, 국제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수소경제시대 국제표준의 역할과 향후 표준화 전망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수소경제의 퍼스트무버로 나아기 위해 중요한 국제표준 선점을 하려면 미국, EU, 일본 등 주요 선도국 및 전문가들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국제 표준포럼을 계기로 미국·유럽·일본과의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성능·안전성 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