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소 고로 안전밸브 문제 해법 찾는 '민관협의체' 발족
제철소 고로 안전밸브 문제 해법 찾는 '민관협의체' 발족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18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산업계·시민단체 관계자 총 19명 구성
안전밸브 개방시 배출 오염물질량·수준 조사
민관협의체는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및 배출량 파악 △해외 제철소 현황 조사 △오염물질 저감 방안 및 제도 개선 등 크게 3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민관협의체는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및 배출량 파악 △해외 제철소 현황 조사 △오염물질 저감 방안 및 제도 개선 등 크게 3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제철소 고로(용광로) 안전밸브(브리더밸브)의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 문제와 산업계 피해 우려 등을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협의체를 오는 19일 발족한다.

민관협의체는 정부, 지자체, 산업계, 전문가 및 시민단체 관계자 등 총 19명으로 구성됐으며 빠른 시일 내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8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민관협의체는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및 배출량 파악 △해외 제철소 현황 조사 △오염물질 저감 방안 및 제도 개선 등 크게 3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먼저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종류와 실제 배출량에 대해 조사한다.

또한 일본, 유럽 등 해외 제철소가 고로를 정기보수할 때 우리나라처럼 안전밸브를 운영하는지 여부를 비롯해 현지 법령, 규정 및 운영사례 등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안전밸브 개방에 따라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기술은 현재 없다는 일부 업계 주장도 검증하며 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한다.

민관협의체는 오는 19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달개비 회의실에서 1차 회의를 갖고 협의체 구성·운영과 세부 활동 계획을 논의한다. 민관협의체는 정기적으로 주 1회 회의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필요할 경우 수시로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정용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정부, 전문가, 시민단체, 산업계가 참여하는 이번 민관협의체를 통해 현재와 같은 논쟁 상황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