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빈 속에 먹지 마세요" 식약처 '경고'...印·中서 집단사망
"리치,빈 속에 먹지 마세요" 식약처 '경고'...印·中서 집단사망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7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덜 익은 리치 함유 히포글리신·MCPG 성분, 저혈당증 유발"
열대과일 리치 (본사 DB)
열대과일 리치 (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중식당에서 후식으로 잘 나오는 그리고 동남아 여행시 많이 먹게 되는 열대과일 리치에 대해 보건당국이 경고를 내렸다.

최근 인도에서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53명이 집단으로 사망하고, 중국에서도 공복에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10여명이 숨졌기 때문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덜 익은 리치를 먹을 경우 저혈당증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공복 섭취를 피하고, 성인은 하루에 10개 이상, 어린이는 한 번에 5개 이상 섭취하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열대과일 리치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Hypoglycin)과 MCPG(methylene cyclopropylglycine)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 이들 성분이 포도당 합성과 지방의 베타 산화를 방해, 저혈당증에 따른 뇌병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덜 익은 리치에는 히포글리신과 MCPG가 2∼3배 더 많아 공복에 다량 섭취할 경우 구토·의식불명·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식약처는 이어 "동남아 국가를 여행할 때 현지에서 덜 익은 리치·람부탄·용안 등 열대과일을 섭취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MC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