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릭슨·노키아와 맞손... 5G 상용화 시장 선도
KT, 에릭슨·노키아와 맞손... 5G 상용화 시장 선도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14 2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릭슨과 4T4R 기지국 기반 5G 상용망 성공
노키아와 밀리미터파 대역 상용화 TF 구축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단장(왼쪽)과 아이너 티포(Einar Tifor) 에릭슨 5G 프로그램 총괄이 기술 시연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KT 제공) 2019.6.14/그린포스트코리아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단장(왼쪽)과 아이너 티포(Einar Tifor) 에릭슨 5G 프로그램 총괄이 기술 시연을 마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KT 제공) 2019.6.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KT가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에릭슨·노키아와 협력을 통해 5G 장비 개발과 28GHz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 활용 분야에 박차를 가한다고 14일 밝혔다.

KT는 지난 13일 스웨덴 시스타(Kista) 에릭슨 연구소에서 에릭슨과 함께 개발한 5G TDD 4T4R RU(Remote Unit, 이하 기지국) 장비를 시연했다. 세계 최초로 4T4R 기지국의 5G 상용망 적용에 성공했다는 소식이다.

기존 5G 기지국 장비는 다수의 안테나 배열을 사용하는 AAS(Active Antenna System) 기반이었다. 전송 속도를 높이고 커버리지를 넓히는 데 효과적이지만 고가 장비라 외곽지역에 설치하기 어려웠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자 KT는 지난해 4월부터 에릭슨과 함께 4T4R 기지국 개발에 착수했다. 4T4R 장비는 복잡한 AAS 기술이 필요 없어 기지국 구축 비용이 저렴하다.

양사는 올해 3월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에 4T4R 장비를 도입한 이후 꾸준히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이후 3개월이 지난 이번 시연은 4T4R 기반 초고속, 초저지연 5G 서비스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자리가 됐다.

KT는 앞으로 외곽 지역의 5G 망에 4T4R 장비를 적극 투입할 계획이다. KT 가입자라면 언제 어디서든 원활하게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커버리지를 빠르게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KT는 지난 12일 핀란드 에스푸(Espoo) 노키아 본사에서 28GHz 밀리미터파(mmWave) 대역의 5G 상용화 장비 검증 및 기술적 난제 극복을 위한 양사의 협력을 체결했다. 

양사는 앞으로 공동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기술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은 현재 사용중인 3.5GHz 대역보다 거리나 장애물로 인한 장애에 취약하다. 조금만 멀거나 장애물에 막혀도 전파 전달 손실이 막심하다. 5G 기술 실용화 없이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을 이동 통신에 도입하기 어려운 이유다.

KT는 노키아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의 상용망 활용 분야에서 앞서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 3.5GHz 대역의 5G 네트워크와 28GHz 기반 네트워크가 상호보완하는 방식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초고속 5G 서비스도 꾀하고 있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은 “KT는 이번 에릭슨-노키아와의 5G 기술 협력을 통해 5G 분야의 기술적 우위를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선점했다”라며 “비용 효율적 커버리지 기술 및 밀리미터파 대역을 상용망에 조기 적용하여 고객에게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해 KT만의 차별화된 5G 서비스 경쟁력을 유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