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전기사용량, 이제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우리집 전기사용량, 이제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14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모바일과 인터넷으로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 시행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 정보제공 화면 (사진 한국전력 제공)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 정보제공 화면 (사진 한국전력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소비자들이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과 전기요금을 확인할 수 있는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그동안은 실시간으로 당월 전기사용량을 알기 어려워 여름철 에어컨 가동시 전기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몰라 불안하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이 많았다.

한전은 이러한 의견을 수렴해 14일부터 소비자가 모바일(‘스마트 한전’ 앱)과 인터넷(한전 사이버지점)에 접속해 계량기에 표시된 현재 수치를 입력하면 월 예상사용량과 전기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했다.

해당 서비스는 아파트 개별세대 등 주택용 전력을 사용하는 모든 고객에게 제공되며 간단한 접속과 수치 입력으로 이번 달 예상 사용량과 요금을 알려준다. 또한 사용량 추이 및 과거 사용량과의 비교정보 제공을 통해 효율적인 전기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한전은 세대별 계량정보를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더욱 유용한 전기사용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당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