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석유화학단지 폐수 재처리, 공업용수로 활용한다
울산 석유화학단지 폐수 재처리, 공업용수로 활용한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3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2400㎥ 규모 재이용시설 준공…기업체 생산원가 절감 기대
용암폐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시설 전경(울산시 제공)
용암폐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시설 전경(울산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나오는 폐수를 재처리해 공업용수로 활용하는 시설이 가동에 들어갔다.

울산시가 13일 울산석유화학단지 내 용암폐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시설을 준공한 데 따른 것으로 비케이-이엔지가 36억원을 투입해 지난 3월 착공, 지난달 3일 시운전을 거쳤다..

이 시설은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처리 과정을 거쳐 외항강으로 방류되는 폐수 일부를 재처리 후 공업용수로 공급, 기업체 수처리 비용과 낙동강 원수 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

폐수처리장 방류수를 막 여과(UF)와 역삼투압(RO) 장치를 거쳐 불순물을 제거하고, 전기탈이온(EDI) 공정을 거쳐 이온성 물질을 제거한 후 전기전도도 1㎲/㎝ 이하를 제조해 수요처에 제품생산, 보일러 수 용도 등으로 제공한다고 처리장 관계자는 설명했다.

하루 2400㎥ 규모 시설용량이며 1단계 수요처는 시 자원회수시설 하루 600㎥, 롯데비피화학 1800㎥ 등이다.

시 자원회수시설은 이를 공급받아 스팀을 생산하고 외자 유치 기업인 바커케미칼에 공급함으로써 연간 스팀판매수입이 26억원 증가하고 바커케미칼은 연간 생산원가 7억6000만원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 석유화학 관련 업종 22개 업체는 낙동강 원수를 공급받아 공업용수로 사용하고 있어 그동안 강물이 부족한 시기에는 수질저하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석유화학단지 기업체 맞춤형 공업용수 공급을 위한 2단계 방류수 재이용사업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