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세계 1위 배터리 동박업체 KCFT 인수…"모빌리티사업 확장"
SKC, 세계 1위 배터리 동박업체 KCFT 인수…"모빌리티사업 확장"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3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서 1조2000억 인수 결의…"2022년까지 생산능력 3배 확대"
전북 정읍에 있는 KCFT 공장 전경 (SKC 제공)
전북 정읍에 있는 KCFT 공장 전경 (SKC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SKC가 전지용 동박 제조·판매업체인 케이씨에프테크놀로지스(KCFT)를 인수한다.

SKC는 13일 이사회를 열어 KCFT 지분 100%를 1조2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동박은 구리를 고도의 공정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이차전지 음극에 쓰이는 핵심소재로 전지용 동박은 얇을수록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에 유리하다.

전북 정읍시에 생산공장을 둔 KCFT는 전 세계 배터리 제조사를 주요 고객으로 보유중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이차전지용 동박 제조 기술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독자기술로 머리카락 30분의 1 크기인 4.5㎛ 두께의 초극박 동박을 세계 최장 50㎞ 길이의 롤로 양산화하는 기술력을 선보여 관심이 모아졌다.

SKC는 "KCFT는 초극박, 고강도 제품 생산이 가능한 유일한 업체로 세계 최고의 생산성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SKC는 KCFT 인수를 발판 삼아 2022년까지 동박 생산능력을 3배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으로 SKC 40년 노하우가 담긴 필름 제조기술을 더해 더 얇고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개발·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인수는 SKC가 모빌리티 사업에서 성장 핵심 동력을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2016년 선포한 '글로벌 스페셜티 마케터'(Global Specialty MARKETER)라는 새로운 비전 아래 꾸준한 체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 온 SKC는 특히 2017년부터 모빌리티와 반도체, 친환경 사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는 배터리 산업의 안정적인 수직계열화 생산체제 구축에도 한발 다가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김 준 총괄사장은 지난달 27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전기차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넘어 배터리 관련 수직계열화로 전방위 산업을 아우를 수 있는 'BaaS(Battery as a Service·배터리를 새로운 서비스 플랫폼으로 만드는 전략)'를 구축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완재 SKC 사장은 "앞으로의 과정에서 SKC와 KCFT의 지속 성장을 바탕으로 구성원 모두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 인수를 SKC 딥체인지(Deep Change)의 기폭제로 삼아 기업 가치를 높이고 한국 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동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