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에 가면 '하늘을 나는' 펭귄 만난다
그곳에 가면 '하늘을 나는' 펭귄 만난다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6.13 16: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랜드, '펭귄 아일랜드' 개관…멸종위기종 자카스 펭귄 60여마리 사육중
에버랜드는 자카스 펭귄을 만나 볼 수 있는 시설 '펭귄 아일랜드'를 오는 14일부터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관람객들이 펭귄을 보고 있다.(사진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는 자카스 펭귄을 만나 볼 수 있는 시설인 '펭귄 아일랜드'를 오는 14일부터 운영한다.(사진 에버랜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펭귄이 하늘을 나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에버랜드는 60여마리의 '자카스 펭귄'을 만나 볼 수 있는 '펭귄 아일랜드'를 14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카스 펭귄은 따뜻한 남아프리카 지역에 서식하는 이색 펭귄이다. 귀여운 외모를 자랑해 애니메이션 캐릭터로도 등장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하지만 최근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국제적으로 보호하는 동물이다.

펭귄 아일랜드는 130톤 규모의 대형 풀장과 자갈 밭 등을 이용해 자연친화적 생태환경으로 조성됐다.

투명 아크릴 창을 통해 여러 각도에서 펭귄의 활동을 관찰할 수 있도록 조성됐는데 특히 풀장 아래쪽에서도 관람이 가능해 마치 펭귄이 하늘을 나는 듯한 모습도 볼 수 있다.

에버랜드는 펭귄 아일랜드 오픈을 기념해 사육사가 직접 펭귄의 특성을 설명하고 해양생태계 보전의 중요성을 교육하는 '애니멀톡'을 매일 오전 11시 30분과 오후 4시 30분, 하루 2회 진행할 예정이다.

 

에버랜드는 자카스 펭귄을 만나 볼 수 있는 시설 '펭귄 아일랜드'를 오는 14일부터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관람객들이 펭귄을 보고 있다.(사진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는 자카스 펭귄을 만나 볼 수 있는 시설 '펭귄 아일랜드'를 오는 14일부터 운영한다(사진 에버랜드 제공)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