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연내 500만 도달?...상용화 69일만에 가입자 100만 돌파
5G 연내 500만 도달?...상용화 69일만에 가입자 100만 돌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3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선전 4:3:3 구도…대규모 지원금·장려금에 수익악화 우려도
5G 이통 가입자가 출시 69일만에 100만명을 넘어서면서 연말에는 500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본사 DB)
5G 이통 가입자가 출시 69일만에 100만명을 넘어서면서 연말에는 500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5세대(5G) 이동통신이 지난 4월초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지 69일 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함에 따라 국내 통신업계가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초기 가입자 유치 경쟁 과열로 막대한 투자비와 공시지원금, 리베이트(판매 장려금)를 뿌린 탓에 가입자 증가가 상처뿐인 영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는 지적이 함께 나온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상용화가 이뤄진 4월 3일 이후 69일째인 지난 10일 가입자가 이미 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9월 28일 출시된 LTE 스마트폰이 80여 일 뒤인 12월 17일 100만명을 돌파한 것에 비해 훨씬 빠른 확장세로 영업일 기준으로는 5G 가입자의 경우 하루 평균 약 1만7천명씩 증가한 셈이다.

이동통신 3사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게임 등과 관련한 새 5G 콘텐츠를 선보이며 대대적인 5G 마케팅을 벌인데다 가격의 절반에 달하는 70만원대 공시지원금을 지급한 점도 고객들의 휴대전화 교체 수요를 자극했다는 분석이다.

통신사별로는 이동통신 점유율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이 40% 안팎의 점유율로 1위를, KT가 31%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고 LG유플러스가 30% 안팎으로 바짝 추격하는 형국이다.

이통시장 점유율이 21% 수준인 LG유플러스가 초기 5G 영업 경쟁에서는 상대적으로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골프, 아이돌라이브, VR, AR, 게임 등 5G 6대 핵심 서비스를 제공하고 6100여편인 U+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만5천여개로 늘리기로 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

그러나 업계에는 5G 가입자 점유율이 막대한 리베이트 배포의 결과라는 시각도 분명히 존재한다.

지난달 10일 LG V50 씽큐가 119만원대에 출시된 후 첫 주말 가격이 0원으로 떨어지는가 하면 일부 통신사에서는 고객에게 금액을 얹어주는 '페이백'까지 등장해 막대한 불법 보조금이 뿌려졌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최근 5G 가입자 증가 속도를 근거로 연말에는 가입자가 500만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