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총재 "상황변화 적절히 대응"…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이주열 한은총재 "상황변화 적절히 대응"…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2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토 안한다'던 입장서 변화…"불확실성 커져" 성장률 전망도 낮출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읽고 있다.(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읽고 있다.(한국은행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내비쳤다.

금리를 내릴 경우 4분기가 유력할 전망이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밝혔다.

'상황 변화에 따른 적절한 대응'은 기존에 없던 표현으로 상황이 더 나빠질 경우, 즉 경기회복이 더딜 경우 금리를 내려 경기부양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는 "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다"(4월 1일), "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5월 31일)라고 했던 최근까지의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 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는 점을 배경으로 꼽았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면서 세계교역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반도체 경기의 회복이 예상보다 지연될 소지도 있다"고 진단했다

애초 이 총재는 "하반기부터는 (주요국의) 수요가 살아나며 반도체 경기도 개선할 것"으로 지난 4월 전망했고, 이는 4월과 5월 금리동결에 고려된 요소 중 하나였다.

이 총재는 반도체 경기의 회복 지연,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으로 "대외 환경이 크게 달라졌다"며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은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 산업 중심의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로선 이같은 불확실성 요인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성장이 영향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경제성장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진단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낮출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한은의 기존 전망치는 2.5%다.

수정 전망치는 다음달 18일 발표될 예정이다.

결국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은 경기가 예상보다 부진하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고, 상황을 지켜보면서 금리 인하도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한은 주변에서는 분석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