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이진원 대표이사 선임…업계 첫 MD 출신 대표
티몬, 이진원 대표이사 선임…업계 첫 MD 출신 대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6.12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이 이진원 대표이사를 승진 발령했다. (티몬 제공) 2019.6.12/그린포스트코리아
티몬이 이진원 최고운영책임자를 대표이사로 승진 발령했다. (티몬 제공) 2019.6.1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티몬은 이진원 최고운영책임자(COO, 부사장)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신임대표는 이커머스 상품기획자(MD) 출신으로 입사해 영업실무를 담당하며 리더로 성장, 대표이사에 오른 업계 최초 사례다.

티몬은 이진원 신임 대표가 지난해 10월 티몬 최고운영책임자로 영입된 뒤 괄목할만한 영업 성과를 만들어냈으며, 조직 측면에서도 담당하고 있던 영업과 마케팅 조직을 보다 능동적이고 빠른 조직으로 변모시켰다고 설명했다. 

티몬은 금번 승진 인사를 통해 이진원 신임 대표에게 보다 확실한 힘을 실어준다는 방침이다. 영업과 마케팅에서 있었던 체질 개선을 전사적으로 확대해 시장의 흐름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하는 조직으로 진화할 것이란 기대에서다.

이 신임 대표가 영업과 마케팅을 총괄한 이후, 티몬의 모바일 방문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했다. 주요 이커머스 업체들의 전년 대비 성장률 9%의 3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고객 충성도 관점에서도 고객 당 평균 체류 시간이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5월에는 주요 이커머스 업체 가운데 1위를 달성했다. 지난달 고객들의 재구매율 역시 전년 5월 대비 약 1.3배 상승했다. 

매주 월요일마다 진행되고 있는 ‘티몬데이’를 비롯해 매월 1일에 펼쳐지는 ‘퍼스트데이’, 매주 금요일의 ‘무료배송데이’ 등 다양한 타임커머스 매장을 신설하면서 역대 최대 일별 거래액을 계속해서 갱신하고 있다. 티몬은 신임 대표가 ‘고객들이 어떤 순간에 들어와도 흥분 할만한 상품을 판매한다’는 원칙 아래 영업과 마케팅 조직을 통해서 만들어온 상품 경쟁력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티몬의 주주인 사모펀드 KKR과 앵커에퀴티파트너스 역시 이 신임 대표의 특가 마케팅이 효율적으로 충성고객을 확보하고 회사의 수익 동반 성장을 이끌 수 있는 사업 모델로 판단했다. 한국 소비자들을 만족시키면서도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1등 한국형 커머스로 성장하는 데 이 신임 대표의 경험과 능력이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진원 대표는 “고객들에게는 티몬을 방문해야 할 확실한 이유를, 파트너사들에게는 티몬과 함께 사업을 해야 할 이유를 주겠다”며 “서로가 더 큰 가치를 주고받는 선순환에 기반한 사업 구조를 확립해 성장과 수익을 동시에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