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전성기재단, 닥터헬기 소중함 응원 ‘소생캠페인’ 진행
라이나전성기재단, 닥터헬기 소중함 응원 ‘소생캠페인’ 진행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2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헬기 이착륙시 소음 참기 캠페인

 

 

tkwls
(라이나전성기재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라이나생명의 공익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이 12일 서울 종로구청 인근 사옥 옥상정원에서 닥터헬기의 소중함을 응원하는 소생캠페인을 진행했다.   

‘'하늘위의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 이착륙 때 소음고통이 제기되자 풍선을 터트리며 100dB(데시벨)이상의 소음을 참아보는 캠페인으로 복합중증외상치료의 권위자인 아주대 이국종 교수, 영화배우 류승룡 씨 등 유명인사가 온라인을 통해 참여하면서 확산되고 있다.   

2016년부터 골든타임 안에 심폐소생술을 받을 수 있는 위치기반 응급알림 앱 하트히어로를 개발하는 등 심폐소생술을 전파하는 사회공헌활동에 나서고 있는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이날 심폐소생술 국민운동본부와 함께 소생캠페인에 참여했다.  

라이나전성기재단 한문철 상임이사는 “‘하트히어로를 통해 누구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심폐소생술 시연도 함께 진행했다면서  폭염 물놀이 등 여름철 응급사고 발생에 대비해 심폐소생술과 닥터헬기의 소중함이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