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일원화’ 1년, 성과 바탕으로 통합물관리 본격 추진
‘물관리일원화’ 1년, 성과 바탕으로 통합물관리 본격 추진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12 1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물관리일원화 1주년 맞아 기념식 개최
‘통합물관리 1년 성과 및 향후 중점과제’ 발표
환경부는 앞으로 물관리의 구체적 목표(비전)를 실현하고 국민들이 물관리 일원화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사진 낙동강유역환경청 제공)
환경부는 앞으로 물관리의 구체적 목표(비전)를 실현하고 국민들이 물관리 일원화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사진 낙동강유역환경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물관리일원화’ 1주년을 맞아 성과를 바탕으로 한 ‘통합물관리’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국회물포럼과 공동으로 ‘물관리일원화 및 물관리기본법 1주년 기념식’을 오는 13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물관리일원화 이후 1주년이자 ‘물관리기본법’ 시행일인 6월 13일을 기념하고 향후 물관리 정책의 발전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이번 행사에서 물관리일원화 이후 그간의 정책 성과와 향후 중점과제를 담은 ‘통합물관리 1년 성과 및 향후 중점과제’도 발표한다.

환경부는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을 2017년 7월부터 운영했으며 국회물포럼이 개최하는 국회 토론회도 지원하는 등 다양한 계층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해 ‘지속가능한 물관리를 향한 첫걸음 과제(2018년 9월)’,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 정책방향 및 실행계획(2018년 12월)’ 등을 수립한 후 관련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물산업진흥법’ 하위법령을 제정(2018년 12월 13일 시행)했으며 환경부 내 물관리 조직을 개편(2019년 5월 7일)하고 물관리기본법 하위법령을 제정(2019년 6월 13일 시행)하는 등 통합물관리 시대에 맞는 정책기반을 마련해왔다.

통합물관리 체계(자료 환경부 제공)
통합물관리 체계(자료 환경부 제공)

‘통합물관리 1년 성과 및 향후 중점과제’에는 이와 같은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한 성과를 비롯해 현장에서 통합물관리 원칙을 구현한 성과, 향후 중점과제 등을 담았다.

주요 성과로는 △통합물관리 체계 기반 마련 △물안전 확보를 위한 신속 대응체계 구축 △깨끗한 먹는물 공급 △새로운 물가치 창출 등 4대 추진전략‧총 10개 성과를 꼽을 수 있다.

향후 중점과제 또한 4대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통합물관리 체계 정착 △물안전 확보 △깨끗한 먹는물 공급 △물가치 창출과 물관리 혁신을 제시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 1년은 통합물관리의 제도적 기반을 다지는 한 해였다”며 “앞으로는 물관리의 구체적 목표(비전)를 실현하고 국민들이 물관리 일원화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다가오는 여름철(홍수기)의 물재난을 최소화하고 녹조 발생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런 대응을 통해 국민이 안심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