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미세먼지 과학적 관리에 올해 46억원 쓴다
학교 미세먼지 과학적 관리에 올해 46억원 쓴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12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교육부 추진위 확정… 2023년까지 총 300억원 지원
(자료사진)
(자료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미세먼지가 학생에게 미치는 효과를 분석하고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공조 환기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학교 미세먼지 관리에 정부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300억원을 투입한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46억5100만원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11일 한국연구재단에서 범부처 합동 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에너지·환경 통합형 학교 미세먼지 관리 기술개발 사업’을 확정했다.

이 사업은 학교 미세먼지 문제를 과학·기술적으로 해결하자는 취지다. 올해 과기정통부가 40억1500만원, 교육부가 6억3600만원을 투입한다. 지난 4월 말 신동천 연세대 의대 교수가 사업단장으로 최종 선정됐다.

사업단은 학교 미세먼지 발생과 유입, 건강 영향 등의 기초자료를 확보해 과학적 근거 기반을 마련한다. 학교 실내 공간 특성 평가, 학생 건강영향평가 등을 수행해 관리 체계 수립을 뒷받침한다. 여기에 예산 20억원이 배정됐다.

태양광·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열과 공기 환경 정보를 연동한 청정공조 환기시스템 개발에는 8억원이 투입된다. 유형별 공기정화장치 적용 시나리오와 비용·효과 분석 등을 통한 맞춤형 공기환경 개선 방안 실증에는 9억5100만원이 들어간다. 학교 맞춤형 공기정화장치 인증 규격 등을 마련하는데 5억원이 배정됐다. 나머지 4억원은 사무국 운영에 쓰인다.

사업단은 사업 수행을 위해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에  6월 13일~7월 12일 한달 간 과제 공고를 진행하고, 참여 계획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또한 ‘학교 미세먼지 관리기술 개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주요 연구 목표 및 연구주제 안내서를 구체적으로 설명할 계획이다.

신동천 사업단장은 “이번 사업으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학교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에너지·환경 통합형 학교 미세먼지 관리기술 개발사업안. (과기정통부 제공)
에너지·환경 통합형 학교 미세먼지 관리기술 개발사업안. (과기정통부 제공)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