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막는다" 정부 대응 총력전
"아프리카돼지열병 막는다" 정부 대응 총력전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12 0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부처 협의체 1차 회의 열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불법 수입축산물 단속, 비무장지대 야생멧돼지 점검 등 정부 각 부처가 총력전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이재욱 차관 주재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진상황과 방역대책 점검 목적의 관계부처 협의체 1차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30일 북한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한 뒤 처음 개최됐다.

추진상황을 보면 식약처는 외국인 밀집지역, 축산물 시장 등 외국 식료품 판매업체 총 1045개소의 불법 수입축산물 일제 단속을 실시 중이다. 경찰청과 단속 결과를 협조해 유통망·공급책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방역부서 외에 비방역부서인 재난부서 등도 방역에 참여할 수 있게 하고, 재난관리기금을 풀어 방역 물자와 관련 장비 임차, 방역용품 구입 등에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비무장지대(DMZ) 등에서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면 지자체, 국립환경과학원 등과의 비상신고체계를 수시로 점검해 폐사체 수거, 현장 소독 등을 원활하게 할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한 민간 전문가들은 불법휴대축산물에 과태료 처분을 엄정히 해 국내로 불법 축산물을 반입할 시도조차 못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남은 음식물 자가급여를 조속히 금지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농식품부와 각 부처는 관계기관 협의체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관련 추진실적을 매주 점검할 예정이다. 격주마다 회의를 개최해 방역 추진과정의 부처 간 협력과제 발굴, 애로사항 해소 등도 논의한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최고수준의 방역조치를 지속 실시하고, 부처간 협력이 필요한 부분은 관계부처 협의체로 빠르게 해결해나가야 한다”며 “국가적 과제라는 인식을 갖고 관계부처가 방역에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