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은 음식물 쓰레기통이 아니다"
"동물은 음식물 쓰레기통이 아니다"
  • 이병욱 기자
  • 승인 2019.06.11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호단체들, 음식물 쓰레기 동물 사료화 전면 금지 촉구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동물해방물결(공동대표 이지연·윤나리) 활동가들이 개와 돼지에게 음식물 쓰레기를 급여하는 이색 퍼포먼스를 펼쳤다.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동물해방물결(공동대표 이지연·윤나리) 활동가들이 개와 돼지에게 음식물 쓰레기를 급여하는 이색 퍼포먼스를 펼쳤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병욱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입법 예고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에 대해 '반쪽짜리 대응'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동물권단체인 동물해방물결(공동대표 이지연·윤나리)와 국제동물보호단체 LCA(Last Chance for Animals)는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식물 쓰레기의 동물 급여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환경부는 지난달 13일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개정안은 가축전염병 발생시나 우려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음식물 폐기물을 해당 가축의 먹이로 자가 급여해선 안된다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음식물 폐기물을 돼지에게 급여하는 257개 농가 가운데 직접 급여하는 173개 농가는 7월부터 음식물 폐기물을 더 이상 급여를 할 수 없게 된다.

하지만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사료화한 음식물 폐기물을 돼지에게 주는 것은 계속 허용된다.

이처럼 돼지와 개 등 동물의 사료로 사용되는 양은 전체 음식폐기물의 21.4%에 달하는데, 현재 전국적으로 84개 농가가 이런 방식으로 5만여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가운데 동물보호단체들은 음식물류 폐기물을 급여하는 돼지농장외 전국에 산재한 개농장은 최소 3000여개에 이른다고 지적하고 있다.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전국 개농장을 드나드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차량과 감염 진드기 등을 통해 ASF는 2차 경로로 전염이 가능하다. 또한 바이러스 전파 경로가 되는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는 향후 다른 악성 가축전염병의 원인이 될 가능성도 크다.

때문에 동물보호단체들은 근본적인 국가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동물 먹이로 음식물류 폐기물의 사용을 전면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나리 동물해방물결 대표는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한 작금의 비상사태는 인간이 돼지를 먹고, 남기고, 부패한 동족의 살을 돼지에게 또다시 먹이는 잔인한 행위가 부메랑처럼 돌아온 당연한 결과"라며 "개농장의 개들도, 드럼통 속에서 썩은 음식물 쓰레기를 먹다 장염에 걸려도 열악한 환경에서 치료는커녕 회복조차 하지 못하고 죽어간다"고 지적했다.

윤 대표는 이어 "유렵연합은 20여년 전부터 동물에게 사람이 먹고 남은 동족의 살을 먹이는 행위를 '종내 재활용(intra-species Recycling)'이라 규정하고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면서 "동물은 음식물 쓰레기통이 아니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음식물 쓰레기를 먹여 동물을 사육하는 행위를 전면 금지하라"고 요구했다.

 

동물권단체인 동물해방물결(공동대표 이지연·윤나리)와 국제동물보호단체 LCA(Last Chance for Animals)는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식물 쓰레기의 동물 급여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동물권단체인 동물해방물결(공동대표 이지연·윤나리)와 국제동물보호단체 LCA(Last Chance for Animals)는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식물 쓰레기의 동물 급여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wookle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