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환경방사선’ 정보, 효과적으로 제공한다
전국 ‘환경방사선’ 정보, 효과적으로 제공한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11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TI-KINS 업무협약 체결…‘환경방사능 감시 및 평가 시스템’ 안정적 운영 가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지난 10일 대전 KISTI(본원)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망과 방사능방재분야의 공동 발전을 위한 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사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제공)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지난 10일 대전 KISTI(본원)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망과 방사능방재분야의 공동 발전을 위한 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사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라돈침대, 후쿠시마 원전사고 등으로 방사능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 환경방사선 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 나왔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지난 10일 대전 KISTI 본원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망과 방사능방재 분야의 공동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ISTI의 국가과학기술무선사물인터넷연구망(ScienceLoRa)을 통해 KINS의 환경방사선자동감시망(IERNet)에서 제공하는 우리나라 전 국토의 실시간 환경방사선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한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예상선량평가시스템(ADAMO)의 백업 체계를 구축하는 등 안정적인 대국민 서비스를 위한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관련 공동연구와 각 기관 보유 인프라의 공동 활용을 약속했다.

손재영 KINS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가 차원에서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는 환경방사능 감시 및 평가 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방사능 재난으로부터 국민을 더욱 안정적으로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희윤 KISTI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슈퍼컴퓨터 등이 방사능방재 분야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KINS와 상호협력을 통해 KISTI가 운영 중인 ‘ScienceLoRa 체계’가 전국 단위의 국가환경방사선감시망에 확대·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ISTI가 보유한 컴퓨팅 및 네트워킹 인프라가 KINS의 방사능방재대응 분야에 활용됨으로써 방사능 재난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