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사퇴 14개월 만에 '경영 복귀'...오빠와 잘 매듭?
조현민, 사퇴 14개월 만에 '경영 복귀'...오빠와 잘 매듭?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10 16: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칼 전무·정석기업 부사장 발령…10일 한진칼 사옥 출근
10일 한진그룹 경영 일선에 복귀한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본사 DB)
10일 한진그룹 경영 일선에 복귀한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가 이른바 '물컵 갑질' 사건 14개월 만에 경영에 복귀, 관심이 모아졌다.

'물컵 갑질' 사건이 알려진 지 열흘 만에 아버지인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으로부터 경영에서 배제됐다가 부친 별세 뒤 두 달 만에 경영 일선 복귀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10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이날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발령받아 서울 소공동 한진칼 사옥으로 출근했다.

작년 4월 조 전 전무의 '물컵 갑질' 사건이 알려지면서 조양호 전 회장이 차녀인 조 전 전무와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도록 조치했을 당시 조 전 전무는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여객마케팅부 전무 직책과 진에어 부사장(마케팅본부장), 한진칼 전무,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 한진관광 대표이사 부사장, KAL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 부사장 등 직책을 맡고 있었다.

이후 '물컵 갑질' 사건에 대해 특수폭행·업무방해 등 혐의로 수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한진칼 전무로 그룹 경영에 복귀하면서 앞으로 그룹사 차원에서 진행하던 사회공헌(CSV) 활동을 통합 관리하고 신사업 개발을 전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신사업 분야는 그룹의 중장기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항공·여행·물류·IT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수익모델을 수립하는 활동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부사장으로 복귀한 정석기업은 한진그룹의 부동산·건물 등 관리 업무를 맡은 회사다.

이날 조 전무의 복귀는 오빠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승인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조양호 회장 사후 삼남매 간 상속·경영권 문제를 두고 잡음이 일었는데, 조 전무가 경영에 복귀하는 조건으로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을 보장하는 식의 거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라고 상황을 분석하기도 했다.

한진그룹은 조 전 전무의 복귀에 아무런 법적인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