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외신 "이강인, 월드컵 스타 됐다" 칭찬 릴레이
피파·외신 "이강인, 월드컵 스타 됐다" 칭찬 릴레이
  • 그린포스트코리아
  • 승인 2019.06.09 1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네갈을 승부차기로 꺾고 36년만에 4강에 오른 U20 월드컵 대표팀.(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세네갈을 승부차기로 꺾고 36년만에 4강에 오른 U20 월드컵 대표팀.(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국제축구연맹과 외신들이 U-20 한국 축구 대표팀의 역대급 명승부에 칭찬 릴레이를 쏟아냈다.

정정용호 한국 20세(U-20) 축구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네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에서 3대3으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세네갈전은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VAR(비디오판독)만 4차례 나왔을 정도로 치열했다. 수 차례 동점과 역전이 반복됐다.한국은 1983년 이후 36년 만에 4강 진출 신화 재현에 성공했다. 한국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 에콰도르를 상대로 준결승전을 치른다.

FIFA 공식홈페이지는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후반 막판 1대2로 뒤지던 한국은 필사적으로 동점골을 위해 뛰었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 8분 이지솔이 동점골을 넣었다"고 적었다.

FIFA는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1,2번 키커가 모두 득점에 실패했지만 준결승행을 위해 다시 분투했다. 결국 마지막 키커 오세훈이 골을 넣은 반면, 세네갈 마지막 키커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어갔다"며 한국의 승리 소식을 전했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킹은 "한국이 승부차기에서 세네갈을 꺾고 36년 만에 4강에 올랐다"고 전했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또 한 번 놀라움을 선사했다.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한국 최고의 스타다. 이강인은 매우 빼어난 기술과 능력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또한 스페인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이 한국을 준결승으로 이끌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라리가 팀들은 물론이고 네덜란드 에레디비지 상위권 팀들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이강인 영입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골을 터트린 이강인.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골을 터트린 이강인.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페인 매체 엘데스마르케 역시 "이강인이 월드컵의 스타가 됐다"면서 자국 리그에서 뛰는 샛별의 활약을 조명했다.

발렌시아 지역지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더 나아가 "이강인은 현재 자신의 복잡한 상황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에게 확신시키려는 듯 하다. 그는 미래를 위한 진정한 희망이 됐다. 이번 대회에서도 선수 대부분이 자신보다 나이가 많지만, 빛을 발하고 있다. 발렌시아 코칭스태프는 이강인을 2019~2020시즌에 어떻게 활용할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을 보탰다.

이 밖에도 아프리카의 축구 매체 킥오프는 "세네갈이 한국과 승부차기서 떨어졌다. 승리의 대담성을 지닌 한국이 승부차기서 3대2로 승리하며 4강에 올랐다"고 승부차기 역전 드라마를 쓴 정정용호를 평가했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킹은 "한국이 승부차기에서 세네갈을 꺾고 36년 만에 4강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란 축구 매체 골 베잔은 "한국 U-20 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에 많은 축하를 보낸다. 대단 성과다. 이것은 찬양받아 마땅하다"라고 축하했다.

앞서 FIFA는 5월21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주목해야 할 10명의 선수'에 이강인을 포함시킨 바 있다.

new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