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해법, 국민에게 직접 듣는다”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해법, 국민에게 직접 듣는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07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와 공동으로 ‘新 만민공동회, 미세먼지 해법을 말하다’ 편성
국민·전문가 패널 참여해 정책 제안으로 이어지는 생방송 토론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지난 1일 충남 천안시 교보생명 연수원(계성원)에서 국민정책참여단 출범식을 개최한 바 있다. 이날 출범식에는 국민정책참여단을 비롯해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및 전문위원, 사무처 직원 등 약 6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제공)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지난 1일 충남 천안시 교보생명 연수원(계성원)에서 국민정책참여단 출범식을 개최한 바 있다. 이날 출범식에는 국민정책참여단을 비롯해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및 전문위원, 사무처 직원 등 약 6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이하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오는 9일 오후 3시에서 5시까지 KBS와 함께 ‘新(신) 만민공동회, 미세먼지 해법을 말하다’ 생방송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국민 입장에서 미세먼지 해법 찾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신 만민공동회는 지난 4월 29일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식에서 발표한 국민소통과 참여에 기반한 의제 발굴 및 공론화의 첫 단계로 우리 사회의 다양한 주체들의 의견을 도출하고 의제를 선정하기 위함이다.

신 만민공동회에는 지난 1일 출범한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민정책참여단을 비롯한 일반 시민, 택시 기사, 정비업 종사자, 교사, 자영업자 등이 국민 패널로 참여한다.

프로그램은 KBS 윤인구·김솔희 아나운서가 진행하며 전문가 패널로 홍종호 교수 등 분야별 전문가 6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참석해 국민 의견을 함께 경청한다.

2시간 동안 진행될 생방송 프로그램에서는 미세먼지의 심각성과 원인, 국제협력의 필요성 및 방법, 국민생활 주변 미세먼지 대책과 향후 과제 등 주요 이슈가 다뤄진다.

또한 국민 여론조사결과 소개와 국민 패널의 다양한 목소리 청취, 국민정책참여단 현장 질문과 전문가 토론 등으로 진행되며 베이징 특파원을 연결해 과거와 현재의 중국 상황과 협력사례 확인, 국민정책참여단이 작성한 대자보와 외국의 극복사례 시청 등을 통해 여러 가지 정책대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이번 신 만민공동회에서 논의된 미세먼지 주요 이슈는 국내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국가기후환경회의 전문위원회의 분석·검토, 정부·지자체·산업계 협의체의 의견수렴, 국민여론조사 등을 거쳐 의제로 확정된다.

한편,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국민정책참여단의 숙의와 국민대토론회 등을 통해 검토하고 오는 9월 중 심의를 거쳐 최종 의견을 정부에 공식 제안할 예정이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