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벡스코에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가전 총출동
부산 벡스코에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가전 총출동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06 19: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부산 홈·테이블데코페어…맞춤형 디자인 '비스포크 냉장고' 등 선봬
삼성전자가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2019 부산 홈·테이블데코페어’에서 최신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선보인다.(삼성전자 제공) 2019.6.6/그린포스트코리
삼성전자가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2019 부산 홈·테이블데코페어’에서 최신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선보인다.(삼성전자 제공) 2019.6.6/그린포스트코리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삼성전자가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2019 부산 홈·테이블데코페어’에서 최신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선보인다.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2019 부산 홈·테이블데코페어’에는 6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최근 출시한 비스포크 냉장고를 비롯해 무풍에어컨, 무풍큐브, 에어드레서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만나볼 수 있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디자인 다양성이 돋보이는 모델이다. 8가지 제품 타입에 색상과 재질이 다양한 패널을 제공해 개인 취향 따라 자유롭게 인테리어 할 수 있다.

주변 가구와의 조합도 무난하다. ‘키친핏(Kitchen Fit)’이 적용돼 제품 깊이가 700㎜ 이하로 국내 가구장 평균 사이즈와 비슷하다. 높이도 1853mm로 통일해 어떤 타입끼리 조합해도 빌트인 가전처럼 통일감을 헤치지 않는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임성빈 디자이너의 가구 브랜드 ‘빌라레코드’와 협업해 참관객의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임 디자이너가 ‘가전과 감성의 만남’을 주제로 연출한 공간에 개성 넘치는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배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홈 스타일링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이 삼성의 혁신적인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리”라며 “특히 비스포크 냉장고는 기존 가전의 형태를 뛰어넘어 가구나 인테리어 소품과 같은 효과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