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잉랩, KT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두잉랩, KT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05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이어트 카메라 AI’ 앱에 KT 5G 기술 도입
KT와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에 참여하는 두잉랩의 ‘다이어트 카메라 AI’ 구동 모습.(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2019.6.5/그린포스트코리아
두잉랩의 ‘다이어트 카메라 AI’는 음식 사진을 찍으면 칼로리를 계산해준다.(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2019.6.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두잉랩이 KT와 컨소시엄 계약을 맺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에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두잉랩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Champ lab의 7기 보육기업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은 빅데이터의 분석‧유통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민관 협력 사업이다. 44개 기관이 참여하며 3년간 총 1516억원을 분야별 플랫폼 10개소, 유관기관 센터 100개소에 투입한다.

KT는 이 사업에서 두잉랩, 고려대, 인터넷진흥원 등과 컨소시엄을 꾸려 위치기반 통신서비스, 유통, 관광, 음식 등 전 산업분야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혁신 성장 아이템을 발굴한다. 사업을 진행하면서 협력 기관에 5G 네트워크와 연계한 720TB 상당의 데이터를 개방할 방침이다.  

두잉랩의 핵심 서비스는 ‘다이어트 카메라 AI’ 앱이다. 이 앱은 음식 사진을 찍으면 자동으로 인식하고 칼로리를 계산해줘 식사 일기, 다이어트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전담기업인 kt와의 상생 협력을 통해 K-Champ lab 기업의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며, 추가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