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종이 재질 스타벅스 카드 출시
스타벅스, 종이 재질 스타벅스 카드 출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6.05 1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가 종이 재질로 만든 스타벅스 카드를 출시했다. (스타벅스 제공) 2019.6.5/그린포스트코리아
스타벅스가 종이 재질로 만든 스타벅스 카드를 출시했다. (스타벅스 제공) 2019.6.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종이 재질의 스타벅스 카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흰색 배경에 스타벅스 사이렌 로고가 강조된 디자인의 ‘스타벅스 화이트 컵 카드’로 출시한다. 기존 플라스틱을 대체하기 위해 재활용할 수 있는 종이 재질로 제작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7월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인 ‘그리너(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하며 플라스틱과 비닐 포장재를 감축해 나가는 친환경 경영을 전개하고 있다.

푸드 상품을 중심으로 친환경 포장재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프리미엄 바나나’ 상품 포장재를 PLA 소재로 변경했다. PLA는 옥수수 전분당에서 추출한 원료를 사용한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100%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포장재다. 

이밖에 ‘다크 초콜릿칩 머핀’, ‘상큼한 블루베리 머핀’, ‘리저브 바크 초콜릿’ 등 푸드 상품을 비롯해, 케이크를 둘러싸는 비닐과 일부 샌드위치 포장 비닐에도 PLA 소재를 적용했다.

지난 5월 출시한 ‘사과 가득 핸디 젤리’와 ‘한라봉 가득 핸디 젤리’ 상품에는 사탕수수 추출 원료를 사용해 생산과정에서 일반 플라스틱 대비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하는 바이오 플라스틱 재질을 포장재로 사용했다.

또 지난해 9월 종이 빨대 시범 운영 뒤 11월부터 전국 매장으로 확대했다. 빨대 없이 마시는 리드(컵뚜껑)도 함께 도입했다. 일회용 빨대 사용량이 50% 가량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