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기업 3곳 중 1곳 영업익으로 이자도 못 갚았다
지난해 기업 3곳 중 1곳 영업익으로 이자도 못 갚았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04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증가율·영업이익률 동반 하락…한은,기업경영분석
지난해 우리기업들은 전반적인 수출부진으로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률 모두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본사 DB)
지난해 우리기업들은 전반적인 수출부진으로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률 모두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지난해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을 내지 못하는 기업 비중이 32.3%,다시말해 3곳중 1곳으로 2013년 통계작성 이래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가하면 수출 증가세 둔화가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률 동반 둔화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8년 기업경영분석(속보)'을 보면 2018년 전체 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4.2%로 전년(9.9%)보다 무려 5.7%p 낮아졌다.

한은이 외부감사대상 비금융 영리법인 기업 2만4539개를 대상으로 조사해 얻은 결과다.

대기업 매출액 증가율은 2017년 9.5%에서 작년 4.3%로, 중소기업은 11.3%에서 3.9%로 둔화했고 업종별로는 제조업 매출액 증가율(9.8%→4.5%)과, 비제조업(9.9%→3.8%)이 모두 줄어들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에서 수출 증가 폭이 축소하며 전자·영상·통신장비 매출액 증가율이 2017년 19.9%에서 지난해 3.1%로 큰 폭 하락했다.

공급과잉 우려에 디스플레이업체의 신규투자가 줄고 발전 플랜트 수주가 감소한 영향에 기타기계·장비(18.6%→-2.9%) 매출액은 감소로 전환했다. 

이외에도 건설(11.7%→-1.2%)이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대형 할인점 매출 부진에 수입 자동차 판매액 둔화로 도매·소매(10.1%→5.2%)에서도 성장세가 낮아졌다.

매출액 증가세가 둔화하다 보니 전체 산업의 매출액 영업이익률(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율)은 6.9%로 전년 7.3%보다 소폭 하락했다.

대기업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7.1%, 중소기업은 5.9%로 모두 0.5%p씩 악화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매출액 영업이익률이 2017년 8.4%에서 작년 8.1%로, 비제조업은 6.0%에서 5.3%로 하락했다.

다만 제조업 중에서 전자·영상·통신장비 영업이익률은 15.9%에서 18.6%로 크게 개선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들의 성장성이 많이 둔화했으나 수익성이 낮은 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반도체 수출 증가세가 전년보다 둔화했지만 주요 반도체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올린 영업이익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상승했다.

2개 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25.2%에서 2018년 34.4%로 올랐늩데 전자·영상·통신장비 업종의 매출액증가율은 둔화했지만 영업이익률은 상승했기때문이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기업 비중(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은 32.3%로 2013년 통계작성 시작 이후 가장 높았다.

전체 기업들의 이자보상비율은 588.4%였고 영업적자를 기록한 기업 비중은 22.1%로 전년(19.6%)보다 상승했다.

안정성 지표를 보면 기업들의 부채비율은 91.5%로 1년 전보다 4.2%p 하락하며 역대 최저를 나타냈다.

제조업 부채비율은 67.1%에서 63.9%로, 비제조업은 141.3%에서 136.1%로 개선했다.

부채비율이 0% 미만인 자본잠식상태 기업의 비중은 7.9%로 전년보다 0.4%p 하락했고 전체 산업의 차입금의존도는 25.6%로 1년 전보다 0.4%p 하락했다.

영업활동에서 벌어들인 현금수입으로 단기차입금, 이자 비용을 어느 정도 부담할 수 있을지 나타내는 현금흐름보상비율은 59.7%에서 56.0%로 악화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