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플라스틱프리’ 에코캠퍼스 만든다
한양대, ‘플라스틱프리’ 에코캠퍼스 만든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04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재단-한양대, 업무협약 체결…매월 17일 '그린데이'
한양대학교는 교내에서의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현저히 줄여 ‘플라스틱프리(Plastic Free)’ 캠퍼스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사진 환경재단 제공)
한양대학교는 교내에서의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현저히 줄여 ‘플라스틱프리(Plastic Free)’ 캠퍼스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사진 환경재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재단법인 환경재단과 한양대학교가 지난 3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친환경캠퍼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친환경 캠퍼스 조성 운동을 통해 환경운동을 널리 확산하고 환경 현안 관련 연구·기술 정보를 교류해 환경에 대한 올바를 인식을 가진 인재를 길러 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과 김종량 한양학원이사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발표된 교직원과 학생을 위한 실천선언문에 따르면 한양대학교는 교내에서의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현저히 줄여 ‘플라스틱프리(Plastic Free)’ 캠퍼스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주요행사를 진행할 때에도 각종 제작물 최소화, 친환경 홍보물·인쇄물 제작 등을 통해 에코캠퍼스 조성에 앞장선다.

또한 유엔이 2030년까지 인류의 상생 발전을 위해 달성하기로 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가 17개 분야인 점에 착안해 매월 17일을 '그린 데이(Green Day)'로 지정하고 각종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지구는 한 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이 아니기 때문에 본격적인 에코캠퍼스 운동을 시작하게 된 점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협약식을 계기로 환경문제에 더 관심을 갖는 대학생들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두 기관은 2학기부터 ‘기후변화와 임팩트 비즈니스’라는 사회혁신 융합전공 교과목을 편성해 학생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지역사회 및 국제적 환경 현안에 대한정기적인 심포지엄을 열 계획이다.

song@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