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VRAR 엑스포 2019 현장스케치'… 전시 이모저모
'서울 VRAR 엑스포 2019 현장스케치'… 전시 이모저모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01 1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국·영국·타이완·호주 5개국 110개 기업 참가
게임, 교육 등 분야 VR 콘텐츠, 플랫폼 등 전시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3일간 열린 '서울 VRAR 엑스포 2019(SVAE 2019)’의 코엑스 전시회장 외부 전경.(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3일간 열린 '서울 VRAR 엑스포 2019(SVAE 2019)’의 코엑스 전시회장 외부 전경.(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아시아 최대 규모의 VR·AR 전문 B2B 전시회 '서울 VRAR 엑스포 2019(SVAE 2019)’가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이번 SVAE 2019는 국내 전시 전문 기업 메쎄이상(MESSE ESANG)과 코엑스, 코트라가 주최했으며 한국·중국·영국·타이완·호주 5개국의 110개 기업들이 329개 부스를 열고 첨단 기술을 전시했다. 업계 관계자, 게이머, 학생 등의 참관객이 2만5000명 이상 몰려 게임, 교육, 방송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 VR·AR 현세대 기술을 체험할 수 있었다. 

전시는 △VR∙AR 콘텐츠(게임, 테마파크,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영화 등) △VR∙AR 플랫폼 △VR∙AR 네트워크 △VR∙AR 디바이스(HMD, 컨트롤러, 시뮬레이터 등) 등의 4분야로 업계 전 범위를 포괄했다. 비즈니스 스타트업 단계부터 이미 상용화된 아이템까지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었다.

SVAE 2019에 참여한 업계 한 관계자는 “VR 실내형 테마파크와 관련해 콘텐츠 동향을 알아보고자 찾아왔다. 국내업체들의 콘텐츠 수준이 예전보다 월등히 성장했음을 느꼈다”며 “전시회에 참관객이 많이 몰렸는데 앞으로도 VR∙AR 행사가 더 큰 관심을 받아 세계 최대 수준의 행사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소감을 남겼다.

110개 기업, 329개 부스가 열린 이번 행사의 전시회 내부 전경.(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110개 기업, 329개 부스가 열린 이번 행사의 전시회 내부 전경.(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참관한 아이가 '리얼리티 매직'의 또봇 VR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참관한 아이가 '리얼리티 매직'의 또봇 VR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명지대와 건양대 학생들이 '리얼리티 매직'의 VR FPS 게임 스테이지 '매직 아레나'에서 대전하고 있다. 리얼리티 매직은 VR 소프트웨어부터 VR 테마파크에서 상용화된 게임 스테이지까지 폭넓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명지대와 건양대 학생들이 '리얼리티 매직'의 VR FPS 게임 스테이지 '매직 아레나'에서 대전을 즐기고 있다. 리얼리티 매직은 VR 소프트웨어부터 VR 테마파크에서 상용화된 게임 스테이지까지 폭넓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팀 엔터테인먼트'는 VR 게임 '제론'을 개발해 현재 VR 테마파크에 공급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 게임 플랫폼 스팀에도 출시할 예정이다. 제론은 사람이 인공지능과 대립하는 시나리오의 슈팅게임이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팀 엔터테인먼트'는 VR 게임 '제론'을 개발해 현재 VR 테마파크에 공급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에도 출시할 예정이다. 제론은 사람이 인공지능과 대립하는 시나리오의 슈팅게임이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유아용 VR 컨텐츠 '유아콘'의 시연 모습. 유아콘은 인성, 안전 등의 교육을 전문 성우와 배우들이 제작에 참여한 VR 동화구현을 통해 제공하는 학습 콘텐츠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유아용 VR 컨텐츠 '유아콘'의 시연 모습. 유아콘은 인성, 안전 등의 교육을 전문 성우와 배우들이 제작에 참여한 VR 동화구현을 통해 제공하는 학습 콘텐츠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참관자가 '보헤미안 인터렉티브 시뮬레이션'의 VR 전투기 비행 시뮬레이션을 체험하고 있다. 보헤미안 인터렉티브 시뮬레이션은 군대, 방산 업체에 시뮬레이션 훈련 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참관자가 '보헤미안 인터렉티브 시뮬레이션'의 VR 전투기 비행 시뮬레이션을 체험하고 있다. 보헤미안 인터렉티브 시뮬레이션은 군대, 방산 업체에 시뮬레이션 훈련 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한 어린이가 '유니 VR'의 고지 체험 VR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한 어린이가 '유니 VR'의 고지 체험 VR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6.1/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