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러시아서 '차량공유 서비스' 사업 진출
현대차, 러시아서 '차량공유 서비스' 사업 진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30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 MOU…'현대 모빌리티' 하반기 출시
어지
 현대차 러시아권역장 손경수 전무(오른쪽)와 벡셀베르크 센터장의 파트너십 체결 모습(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러시아에서 완성차업체로서는 처음으로 차량 공유 사업에 진출키로 결정,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러시아 첨단산업의 중심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와 차량 공유 스타트업 법인 신설을 위한 파트너십을 29일(현지시간) 체결한 것.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는 '러시아의 실리콘밸리'인 스콜코보 혁신 센터 안에 '현대 모빌리티 랩'을 신설, 모바일 플랫폼을 개발하게 된다.

이 스타트업은 하반기에 차량공유 서비스인 '현대 모빌리티' 브랜드 론칭을 통해 러시아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동남아시아와 인도, 중동 등으로 공유경제 사업 영역을 넓힌 데 이어 러시아까지 확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러시아권역장 손경수 전무는 협약식에서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고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편안한 새로운 차량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변화와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빅토르 벡셀베르크 스콜코보 혁신 센터장은 "러시아 자동차 산업의 선두 업체인 현대차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미래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 모빌리티'는 완성차업체 주도형 차량 공유 서비스로 '시승 → 자유 기간제 사용 → 정기 구독 → 구매'에 이르는 구매 전 사용 전반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만큼 편리하게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고 현대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