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대한상공회의소에 '리저브 바 50호점' 오픈
스타벅스, 대한상공회의소에 '리저브 바 50호점' 오픈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5.28 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 리저브 바 50호점인 대한상공회의소R점이 오는 29일 문을 연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2019.5.28/그린포스트코리아
스타벅스 리저브 바 50호점인 대한상공회의소R점이 오는 29일 문을 연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2019.5.2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29일 스타벅스 리저브 바 매장 50호점인 대한상공회의소R점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2016년 말까지 5곳이었던 스타벅스 리저브 바 매장은 2017년 15곳, 2018년 44곳으로 확대됐다.

스타벅스 리저브 바 매장은 독립된 리저브 전용 바를 갖추고 있다. 다양한 싱글 오리진 리저브 원두와 숙련된 바리스타, 리저브 전용 추출기기, 고급스런 인테리어 등 기존의 일반 매장과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벅스의 프리미엄 전략이다.

스타벅스 리저브는 전 세계적으로 극소량만 수확해 한정된 기간에만 경험할 수 있는 스페셜티 커피로, 전 세계 78개국의 스타벅스 진출 국가 중 28개국에서만 제공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4년부터 리저브 음료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016년에는 리저브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서비스를 더욱 특화시킨 리저브 바 매장을 처음 선보였다.

리저브 바 매장에서는 스타벅스의 일반적인 간판 대신 리저브 브랜드의 상징인 R 마크를 강조한 로고를 사용하고 있다. 매장 내부에는 바리스타와 고객의 긴밀한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개방형 구조의 리저브 전용 바를 갖추고 있다. 리저브 전용 음료 및 푸드는 물론, 전용 용기 및 가구까지 기존 스타벅스 일반 매장과 차별화돼 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