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증기 유출사고' 한화토탈, 합동조사·특별근로감독 받는다
'유증기 유출사고' 한화토탈, 합동조사·특별근로감독 받는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5.23 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토탈이 23일부터 환경부 합동조사와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는다. (서산시청 제공)
한화토탈이 23일부터 환경부 합동조사와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는다. (서산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한화토탈이 지난 17~18일 이틀간 두 차례에 걸쳐 발생한 대산공장 유증기 유출사고와 관련해 환경부 합동조사와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받는다.

23일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 등에 따르면 관계 기관들은 함께 참여해 이날부터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에 대한 합동조사를 진행한다. 또 고용노동부는 산업재해 예방지도를 실시하고, 근로감독관 및 안전보건공단 안전전문가들이 약 2주간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다.

한화토탈은 “이번 사고로 지역주민과 협력업체, 서산시와 충남도를 비롯한 관계기관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한 정부 관계부처의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고 원인과 경과를 명명백백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이번 사고로 불편을 겪은 인근 주민들에게 서산의료원과 서산중앙병원을 방문하도록 안내했고, 조속히 피해를 파악해 그에 맞는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안전관리시스템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을 추진해 재발 방지를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석유화학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