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50% 줄인다"
LG전자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50% 줄인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20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효율 설비·온실가스 감축 장치 추가 도입…CDM 사업도 확대
LG전자가 오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선언,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사 DB)
LG전자가 오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LG전자가 오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Zero Carbon)'을 달성하겠다고 20일 선언, 업계의 관심을 모았다.

탄소중립은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탄소의 배출량만큼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 외부에서 탄소를 감축하는 활동을 펼쳐 이를 상쇄한다는 것을 가리킨다.

LG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지난 2017년 대비 50% 줄이는 동시에 외부에서 탄소감축 활동을 통해 획득한 탄소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 국내외 생산사업장 및 사무실에서 193만t의 탄소를 배출했으나 고효율 설비와 온실가스 감축 장치 추가 도입을 통해 2030년까지 절반 수준인 96만t으로 줄이고, 청정개발체제(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을 확대해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으로부터 탄소배출권을 확보한다는 것.

CDM이란 기업이 개발도상국에 기술과 자본을 투자해 탄소배출량을 줄이면 이를 탄소배출 감축 목표 달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LG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관련 사업을 통해 총 34만t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LG전자는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태양광 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고효율 냉동기 및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자체 B2B 솔루션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탄소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 고위 관계자는 "각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탄소배출을 줄이는 동시에 CDM 사업을 확대해 글로벌 이슈인 기후변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C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