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색조 류현진, 시즌 6승…1.52, MLB 평균자책점 전체 1위
팔색조 류현진, 시즌 6승…1.52, MLB 평균자책점 전체 1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20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시내티전서 올해 첫 원정승,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류현진이 20일 신시내티전에서 쾌투하고 있는 모습(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이 20일 신시내티전에서 쾌투하고 있는 모습(로이터 뉴스핌)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그야말로 경이로운 쾌투였다.

송곳 제구와 함께 절정에 가까운 게임 운영 능력 또한 돋보인 경기이기도 했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메이저리그(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로 우뚝 서며 시즌 6승(1패)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태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삼진 5개를 곁들여 산발 5안타, 1볼넷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 막았다.

류현진은 8회초 다저스의 공격에서 8번 러셀 마틴의 중월 솔로포로 스코어가 5-0으로 벌어지자 대타 카일 갈릭으로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경기가 다저스의 8-3 승리로 끝나며 류현진은 원정경기 첫 승과 함께 시즌 6승(1패)째를 신고했다.

류현진은 7회까지  속구(포심 패스트볼+투심 패스트볼) 37개, 컷 패스트볼 24개, 체인지업 19개, 커브 8개등 88구를 던졌다.

류현진은 최근 5경기 연속으로 7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다저스의 실질적인 에이스로 자리매김했고 내셔널 리그 전체를 통틀어서도 주목을 한몸에 받는 선수가 됐다.

이날 7이닝 무실점 역투로 평균자책점을 1.72에서 1.52로 끌어내리면서 밀워키 브루어스의 잭 데이비스(1.54)를 제치고 당당히 1위로 올라선 것..

다승 부문에서는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브랜던 우드러프(밀워키)와 함께 내셔널리그 공동 선두가 됐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는 8승 1패를 기록 중인 도밍고 헤르만(뉴욕 양키스)이다.

아울러 류현진은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회 실점한 이래 31이닝 연속 무실점 퍼레이드를 펼치며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철저한 완급 조절과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 정교한 제구가 삼박자를 이룬 경기였다.

한 이닝 최다 투구 수가 2회와 5회, 6회에 기록한 15개일 정도로 효율적인 투구 수 관리가 돋보인 류현진은 완투형 투수로 진화했음을 증명했다.

다저스 타선은 신시내티 선발 태너 로어크를 효과적으로 공략하며 초반 기선을 제압했다.

다저스는 2회초 1사에서 코리 시거의 볼넷에 이어 알렉스 버두고의 좌중간 2루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에는 볼넷과 안타로 엮은 1사 1, 3루에서 저스틴 터너의 강습 타구를 2루수 페라사가 뒤로 빠뜨린 틈을 타 1점을 더했다.(실책으로 기록)

류현진은 6회초 2사 만루에서 마이클 로렌젠의 2구째를 공략,. 파울 타구로 보였으나 우익수 푸이그가 관중석으로 넘어가는 공을 점핑 캐치로 건져냈다.

다저스는 7회초 코디 벨린저의 중월 투런포, 8회초 마틴의 중월 솔로포로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9회초 2사 만루에서 버두고의 싹쓸이 2루타로 3점을 추가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