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주말 앞두고 5G 공시지원금 '상향'
LG유플러스, 주말 앞두고 5G 공시지원금 '상향'
  • 이재형기자
  • 승인 2019.05.17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S10 5G 모델 대상...KT는 이미 공시지원금 상향조정
[사진제공=LG유플러스 홈페이지]
[사진제공=LG유플러스 홈페이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이동통신사간에 5G 가입자를 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주말을 앞둔 17일 LG유플러스가 공시지원금을 올렸다. 

LG유플러스는 이날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을 최대 29만원 올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G프리미엄(9만5000원) 스페셜(8만5000원) 요금제를 기준으로 갤럭시S10 5G 256GB모델 구매자에게 61만5000원, 512GB 모델 구매자에게는 76만5000원을 각각 제공한다.

5G스탠다드(7만5000원) 요금제 기준 256GB 모델은 54만3000원, 512GB모델에는 67만6000원을, 라이트(5만5000원) 요금제에는 각각 40만원, 50만원을 지원한다. 

이에 앞서 KT는 지난 11일 갤럭시S10 5G 256GB, 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을 78만~40만원 상향조정했다.

하지만 SK텔레콤은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을 올리지 않고 기존과 같이 54만6000원을 지원한다. 

new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