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 소방안전분과 발대식 개최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 소방안전분과 발대식 개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5.17 1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소방안전분과가 발대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 제공)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소방안전분과가 발대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길) 소방안전분과가 조직 구성을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소방안전분과는 16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발대식을 갖고 오영표 위원장을 포함한 총 33명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전달했다.

이들은 정책자문, 기획정책, 소방안전산업, 소방안전장비, 소방안전예방, 운영지원 등 6개 소위원회로 나뉘어 활동을 시작했다.

앞으로 소방관련 안건을 주제로 한 회의를 매달 개최하고 각 소위원회별 도출 사안에 따른 토론회와 세미나, 캠페인 등을 열 계획이다.

또한 한반도 DMZ에서의 화재 발생시 남북한이 공동대응 할 수 있도록 화재진압 매뉴얼 공동제작 등을 위한 실무협의도 추진할 방침이다.

오영표 위원장은 “북한 및 동북아 국가간의 소방안전정책을 교류하고 소방산업, 시설인프라, 콘텐츠 지원 등 상호증진을 도모하는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길 의원은 “동북아 각국의 국가발전정책과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을 연계한 소방안전 부문에서 경제협력사업 발굴 및 민간부문 교류 증대방안을 모색하여 동북아특위의 목적을 힘있게 뒷받침 해달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