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O 회원사들 "한국 원전 굉장히 놀랍다"
WANO 회원사들 "한국 원전 굉장히 놀랍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5.17 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개발 신형 원전노형 'APR1400' 우수성 극찬
정재훈 한수원 사장, WANO 30주년 기념식 참석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30주년 기념식에서 한수원과 WANO 도쿄센터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연설했다. (사진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30주년 기념식에서 한수원과 WANO 도쿄센터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연설했다. (사진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사장이 지난 15일 일본 도쿄 힐튼호텔에서 열린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기념식에는 톰 미첼(Tom Mitchell) 런던본부 신임 이사장을 비롯해  9개국 22개 회원사에서 140여명이 자리했다.

정 사장은 지난해 WANO 이사로 취임했으며 오는 7월부터는 아시아지역을 총괄하는 WANO 도쿄센터 이사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 자리에서 정 사장은 한수원과 WANO 도쿄센터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연설하면서 “APR1400 원전의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설계인증 법제화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현재 NRC 설계인증이 유효한 노형은 AP1000과 ESBWR로 미국 노형뿐인데 한국의 APR1400이 미국 외 노형으로는 유일하게 설계인증 법제화 마무리 절차를 앞두고 있다”며 “세계 원전규제 표준으로 활용되고 있는 NRC의 인허가 요건을 만족한 점이 굉장히 놀랍다”고 입을 모았다.

WANO는 체르노빌 원전사고 후 원전 사업자간 정보교환 및 안전성 증진을 위해 1989년 설립됐다.

총 39개 나라의 113개 회원사가 있으며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두고 일본 도쿄, 미국 애틀랜타, 러시아 모스크바, 프랑스 파리 등 총 4개 지역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한수원은 도쿄센터 회원사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