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삼성 손잡고 인천에 바이오밸리 건설
셀트리온·삼성 손잡고 인천에 바이오밸리 건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16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11공구에 4공장 추가 건설, 셀트리온 20만리터급 신규 건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비전 2030'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뉴스핌)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비전 2030'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뉴스핌)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인천광역시가 송도를 거점으로 한 바이오밸리 건설을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인천 송도에 25조원을 투자하는 셀트리온은 화학합성의약품 등에 15조원 등 모두 40조원이라는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정진 셀트리온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2030년까지 성장 로드맵을 담은 '비전 2030'을 공개했다.

비전 2030의 핵심은 ▲ 인천 송도에서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 ▲ 충북 오창에서 화학합성의약품 사업에 5조원 ▲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한다는 것.

서 회장은 "삼성, 인천시와 함께 오래 전부터 바이오밸리 건설을 논의해왔다"면서  "삼성이 현재 인천시와 부지 논의를 진행 중인데 그 결과를 보고 셀트리온도 같은 조건에 부지를 얻을까 한다"고 말했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송도 내 3공장, 36만리터급 시설에 더해 송도 11공구 내 추가 공장 건설을 인천시와 타진 중으로 전해졌다.

송도 4·5공구 첨단산업 클러스터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1공구에 약 33만㎡(약 10만평) 규모 생산시설을 더 지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에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조만간 인천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과 삼성이 송도 바이오밸리의 앵커(닻, 지주)로서 동조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이 밝힌 25조원 인천 송도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 투자에는 기존 19만리터급 공장에 20만리터를 송도에 추가로 건설하는 것과 함께 중국에 20만리터, 40만리터를 국내외에 건설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서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