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왔다"...서울 유명 냉면집 가격 인상 러시
"여름이 왔다"...서울 유명 냉면집 가격 인상 러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16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1000원 올려 14000원선...한 그릇에 17000원 짜리도
더위 시작과 함께 서울 유명 냉면집들이 연례 행사처럼 일제히 가격을 인상, 식객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본사 DB)
더위 시작과 함께 서울 유명 냉면집들이 연례 행사처럼 일제히 가격을 인상, 식객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서울 시내 유명 냉면집들이 '너도나도' 물냉면과 비빔냉면 등 주요 품목 가격을 일제히 인상했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식당은 최근 성수기를 앞두고 대표 메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3000원에서 14000원으로 1000원 올렸다.

지난 2011년 초 이 식당의 냉면 가격이 10000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약 8년 만에 40%가 오른 셈이다.

서울 대치동과 미국 워싱턴DC 지역에까지 분점이 있는 이 식당은 주로 냉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다른 냉면 전문점인 을지로의 B 식당도 최근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1000원에서 12000원으로 올렸다.

또 다른 냉면 맛집인 송파구의 C식당은 이보다 앞서 대표 메뉴인 평양냉면의 가격을 13000원에서 14000원으로 인상했다.

특히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이 식당의 순면 가격은 평양냉면보다 더 비싼 무려 17000원이다.

서울 마포구에 본점이 있고 강남구와 경기 일산에도 분점이 있는 냉면 전문점 D 식당 역시 얼마 전 주요 냉면 가격을 11000원에서 12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한 마디로 서울에서 분식집 냉면 말고 이름깨나 있다는 냉면식당에서 직장동료 4명이 '선주후면'으로 고기 한 접시, 냉면, 소주 한 병 먹으면 간단히 10만원이 나온다 보면 된다. 

최근 지인과 함께 A 식당을 찾았던 회사원 최 모(50) 씨는 "냉면값이 너무 올라 이제 서민이 사 먹기엔 부담스러운 음식이 된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

평양냉면 마니아를 자처하는 회사원  윤 모(35) 씨는 "여름에 냉면집에 손님이 몰리는 게 어제 오늘일도 아니지만 유명 식당들이 너무 배짱장사를 하는 것 깉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한 냉면 전문점 관계자는 "그동안 인상 요인이 있는데도 1년 넘게 인상을 자제하다가 최근 각종 식자재와 인건비, 임대료가 너무 올라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가격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5년전에도, 3년전에도, 작년에도 했던 말이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메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