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5일인데?"...광주광역시, 올해 전국 첫 폭염주의보 발령
"5월 15일인데?"...광주광역시, 올해 전국 첫 폭염주의보 발령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15 1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풍암동 33.1도...2008년 특보제 시행 이래 가장 일러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령(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령(광주지방기상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연일 30도 안팎의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광주광역시에 폭염 특보(주의보·경보)가 내려졌다.

광주지방기상청이 15일 오후 3시를 기해 광주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한 것.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광주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한 기온은 오후 3시 현재 30.3도를 나타냈고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비공식 기록에 따르면 이날 광주 서구 풍암동의 기온은 33.1도까지 치솟았다.

이날(5월 15일) 폭염특보 발효는 2008년 6월 1일 폭염특보 제도를 시행한 이래 가장 이른 것으로 지금까지는 5월 19일이 가장 일렀다.

2016년 5월 19일 경기 동북부 지역, 2017년 5월 19일 대구·경상도 일부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기록이 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호남지역에서 담양 31.1도, 광양 30.6도, 광주 30.3도, 곡성(옥과) 30.3도, 구례 30.2도, 목포 25.9도, 여수 24.6도 등을 나타냈다.

전국적으로는 서울 27.5도, 대전 28.4도, 대구 29.9도, 부산 24.7도, 제주 22.4도 등의 분포를 보였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A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