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항만재개발 사업 한눈에 본다
2019년도 항만재개발 사업 한눈에 본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5.15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부산 북항서 '항만재개발 정책설명회' 개최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는 16일 부산 북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9년도 항만재개발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해수부는 이번 설명회에서 올해 항만재개발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지자체와 민간기업 등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유도해 항만재개발 사업 활성화를 이룰 계획이다.

또 현재 추진 중인 국내외 항만재개발 우수사례와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한 정부와 사업시행자의 역할 등도 발표한다. 행정서비스와 금융투자 방법 등을 안내해 민간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부산 북항 재개발현장도 직접 방문한다.

2007년 ‘항만재개발법’을 제정한 해수부는 현재 13개 항만, 19개 대상지의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후·유휴 항만을 배후도심과 연계한 친환경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탈바꿈시켜 시민들의 여가공간으로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성장동력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국내 최초 항만재개발 사업인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은 해수부와 국토교통부, 부산시, 공기업이 ‘통합개발추진단’을 구성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고현항과 동해·묵호항 항만재개발 사업도 거제시와 동해시가 사업시행자로서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항만재개발은 지방세수 증대, 재정자립도 개선, 지역 고용창출 등 순기능이 많은 사업이다. 해수부는 도시계획 권한을 가지고 있는 지자체가 적극 참여하면 민간투자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이번 정책설명회로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항만재개발 사업 추진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항만재개발 사업이 지방분권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