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기버스 200원 인상…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정부 "경기버스 200원 인상…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14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경기도, 국회서 버스파업 대책 논의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14일 버스파업과 관련, 경기도버스요금 200원 인상과M버스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실시 등 수습대책을 발표했다.(뉴스핌 DB)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14일 버스파업과 관련, 경기도버스요금 200원 인상과 M버스,광역버스 준공영제 실시 등 수습대책을 발표했다.(사진 뉴스핌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15일 전국적인 버스파업을 놓고 인천과 광주광역시,충남,전남의 협상 타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14일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200원 인상키로 함에 따라 주목된다.

또한 정부는 광역버스와 광역급행버스(M버스)에 대한 준공영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버스 파업 관련 대책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경기도는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가량 인상키로 했고 충남과 충북, 세종, 경남 등도 올해 안에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추진할 예정이라는 것.

이 지사는 "지금 상태로 계속 갈 경우 결국은 대규모 감차 운행과 배차 축소로 경기도민의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 사회적으로도 심각한 문제가 예상된다"며 "불가피하게 버스요금 인상을 할 수 밖에 없다"고  경기 버스 요금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수도권 통합요금제로 인해 경기도 요금 인상분의 20%가 서울시로 귀속되는 문제는 서울시로 이전되는 수익금을 경기도로 반환하는 방식으로 풀기로 했다.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책과 관련, 광역버스와 M버스에 대한 준공영제를 추진한다고 밝힌 김 장관은 "현재 M버스는 국가사무인데 광역 지자체를 넘나들며 운행하고 있는 광역버스도 앞으로 국가사무로 전환키로 했다"며 "두 가지 광역버스에 대해 준공영제를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