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KPGA SK텔레콤 오픈’서 5G 생중계로 새지평
SKT, ‘KPGA SK텔레콤 오픈’서 5G 생중계로 새지평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5.14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계차 없이 무선으로 영상 송출…'중계 혁신'
갤러리 캠·4D리플레이 등 색다른 영상 제공
SKT는 오는 16일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신개념 골프 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SKT 제공) 2019.05.14/그린포스트코리아
SKT는 오는 16일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신개념 골프 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SKT 제공) 2019.05.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JTBC와 손잡고 5G 무선 네트워크 기반의 신개념 골프 생중계를 오는 16일 선보인다. ‘옥수수’(oksusu), 갤러리 캠, 4D 리플레이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제공된다.

SK텔레콤은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SKY 72 골프장에서 진행되는 KPGA 코리안 투어 ‘SK텔레콤 오픈 2019’를 생중계한다. 

이번 5G 골프 중계에선 기존 중계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방송기술이 도입된다. 과거 중계는 영상을 각 홀에 설치된 유선 케이블로 현장 중계차에 보내고 다시 방송국 주·부조정실로 송출했다.

그러나 5G 골프 생중계는 영상을 ENG 카메라에서 무선으로 JTBC 골프 채널과 옥수수에 바로 보낸다. 복잡한 선과 중계차 설비가 필요 없고 과정 역시 간단하다. 

SK텔레콤은 골프팬들이 5G 기술을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볼거리도 준비했다.

‘5GX 전용홀’에서 JTBC 김미영 아나운서와 장재식 해설위원이 옥수수를 통해 별도 해설을 진행한다. 또 갤러리의 시각에서 대회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갤러리 캠’, 출전 선수의 스윙을 정확히 분석하는 타임 슬라이스 방식의 ‘4D 리플레이’, 초고속 카메라를 활용해 슬로우 모션으로 스윙을 분석하는 ‘수퍼 슬로우 캠’ 등 다양한 영상을 제공한다.

앞으로 SKT는 5G 무선 중계의 외연을 스포츠뿐만 아니라 보도·행사까지 적극 확장할 방침이다. 최근 지상파 3사와 뉴미디어 사업 개발 MOU를 체결, 5G의 저지연성 및 빠른 업로드 속도를 활용한 생중계 시스템을 공동 구축할 방침이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5G 생중계는 각종 제약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스포츠뿐 아니라 긴급 재난현장 보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며 “향후 여러 방송사와의 협업을 통해 5G 기술로 방송 시스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