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미 백악관서 트럼프 대통령 만나
신동빈 롯데 회장, 미 백악관서 트럼프 대통령 만나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5.14 1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재계 총수 가운데 처음…투자 확대·협력 방안 논의
신동빈 롯데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롯데 제공) 2019.5.14/그린포스트코리아
신동빈 롯데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롯데 제공) 2019.5.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롯데는 신동빈 회장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 재계 총수가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 회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준공한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에탄크래커 공장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대규모 투자에 대해서 고맙다고 화답하고, 생산품에 대해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신 회장이 롯데그룹 사업 현황과 롯데뉴욕팰리스호텔 사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투자였다며 전통이 있는 훌륭한 건물이니 잘 보존해 달라고 당부했다. 두 사람은 양국의 관계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롯데측은 설명했다.

롯데는 지난 9일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위치한 에탄크래커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투입된 사업비는 총 31억 달러(약 3조6000억원)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이며, 역대 한국 기업으로는 두 번째로 큰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롯데의 투자를 적극 환영하며 실비아 메이데이비스 백악관 전략기획 부보좌관을 준공식 현장으로 보내 축전을 전달했다.

롯데는 지난 1991년 롯데상사를 시작으로 현재 알라바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생산기지, 롯데뉴욕팰리스호텔, 괌 공항 롯데면세점 등이 미국에 진출했다. 현재 롯데케미칼,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상사 등 5개사가 진출한 상황인데, 총 투자규모가 40억달러를 넘어서는 등 매년 사업 규모도 확대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현지 상황을 고려해 에틸렌 40만톤을 추가로 생산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화학 분야 외 호텔사업 분야에서도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