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물산업클러스터에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
대구 물산업클러스터에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5.10 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인·검증 체계 고도화...물기술 발전 및 물산업 진흥 기대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조감도 (한국환경공단 제공)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조감도 (한국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세계적 수준의 물 분야 인‧검증 체계 구축을 위해 인·검증 전문기관 한국물기술인증원(이하 인증원)을 오는 6월 중 대구광역시 물산업클러스터에 설립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6월 제정된 ‘물산업진흥법’에 따라 설립되는 인증원은 물 분야 기술 또는 제품의 위생안전, 품질 및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인·검증 업무와 이와 관련한 연구개발, 물 기업 해외진출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환경부는 인증원 설립 과정의 객관성‧공정성 확보를 위해 법률‧행정‧물산업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인증원 설립위원회’(이하 설립위)를 지난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그간 총 4차례 설립위를 개최해 정관을 비롯한 인증원 운영에 필요한 주요 규정(직제‧인사‧보수‧회계 규정 등)을 마련했다.

아울러 국내 물기업의 지역적 분포, 인증업무 절차 등 향후 기관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구광역시 물산업클러스터를 최종 입지로 최근 선정했다.

특히 대구광역시는 수십 년간 논의돼 왔던 낙동강 물문제의 당사자로 과학적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반드시 필요한 지역이다. 이에 지역의 물문제 해결 의지도 이번 입지 선정에 반영됐다.

인증원은 향후 단계적으로 기관의 기능 및 조직을 확대해 인증 기준 개발 및 국제표준화, 시험‧분석, 인증 분야 국제협력 등의 업무도 수행할 계획이며 기능과 역할 확대 등에 따라 분원 설치시 이번에 후보로 검토됐던 타 지역 설치를 고려할 계획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인증원은 물기업들에게 최상의 인‧검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물 산업 발전의 한축을 담당할 것”이라며 “오는 6월 중 기관 설립이 마무리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